창업기–9: 입찰의 맛 [mim] 창업기

입찰의 맛

입찰에는 크게 두가지 종류가 있다. 기업 입찰과 관공서 입찰이다. 기업 입찰은 기업 홈페이지 공고나 광고 대행사에 의해서 이루어지고, 관공서 입찰은 '나라장터'라는 사이트에 공지된다. 입찰을 준비하는데 있어 디자인 작업을 제외하면 정부 입찰이 기업 입찰 보다 어렵다. 정부 입찰은 보통 서류 준비가 까다롭고, 요청하는 서류 또한 관공서에서 발급하는 확인서들이 많은데 이 서류들을 받기위해서는 또 작고 큰 심사를 거쳐야 한다. 관공서 입찰 서류 준비하는데는 적어도 3~5일 정도가 소요된다. 또한 관공서 입찰을 위해 나라장터는 입찰 방식을 몇가지로 나누어서 진행하는데 보통 ‘지문 투찰’, ‘투찰’, ‘직찰’이 있다. ‘지문 투찰’은 보통 큰 규모의 예산을 다루는 사업에사 사용하며, 건설 등이 이에 속한다. 지문 투찰은 말 그대로 입찰에 참여하기 위해서 담당자의 지문을 확인하는 과정을 거치는데, 이 지문을 조달청에서 확인하여 등록하기 위한 과정(서류 준비 등)이 만만치 않다. 다음은 ‘투찰’이다. 투찰은 말그대로 지문 없이 입찰에 참가하는 방법이다. 하지만 나라장터에 로그인하여 홈페이지상에서 서류등을 제출 하는 것이기 때문에 지문 인식이 없을 뿐 지문 투찰과 그 과정은 동일하다. 세번째는 ‘직찰’인데, 직찰은 나라장터에 공지만 업로드하고 실제 서류는 나라장터라는 온라인이 아닌 오프라인으로 직접 제출하여 입찰에 참가하는 방법이다. 하지만 이또한 준비해야 하는 서류는 만만치 않다.

입찰을 하게 되면 요구하는 것들이 있다. 예를 들면 일단 나라장터에서 입찰을 할 수 있는 자격을 갖춰야 한다. 나라장터에서 입찰을 하려면 온라인으로 조달청에 먼저 각종 서류를 구비하여 신청을 해야 한다. 하루 정도가 지나면 승인이 나는데 이 때 범용공인인증서를 발급받고, 지문인식기를 웹에서 결제한 뒤에 지방에 있는 각 조달청 지부로 입찰에 참여하려는 본인이 직접 방문하여야 한다. (글쓴이는 초반에 지문 투찰과 투찰, 직찰을 구분하지 못해 모든 나라장터 입찰은 지문 등록기를 구비해야 하는 줄 알았다.) 방문하면 본인 확인을 거친뒤 지문인식기 모델을 선택하여 받은 뒤 검사관이 있는 앞에서 자기 지문을 등록해야 하고, 그렇게 등록된 지문 인식기에 범용공인인증서를 암호화 과정을 거쳐 다시 삽입해야 나라장터에서 입찰할 수 있는 조건이 완료된다. 이렇게 모든 것이 완료되어도 나라장터 내에서 모의입찰 과정을 통해 입찰이 가능한지 확인해야 끝이 난다. 관공서 입찰은 거미줄 처럼 복잡한 과정을 거치는 서류들을 약 15~20가지 정도를 준비해야 입찰에서 요구하는 서류들이 완료되는 복잡한 구조이다. 특히 엑티브 엑스가 범람하는 정부사이트에서 각종 서류를 준비하면 다운되는 일이 비일비재하기 때문에 인내심까지 갖추지 않으면 입찰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고혈압으로 쓰러질 수 있다.

서류 준비가 끝나면 시안 준비를 해야 한다. 시안은 보통 더미(dummy) 텍스트로 작업하게 되는데 확실한 맥락 없이 진행해야 하기 때문에 모호한 결과물이 나오기 십상이다. 이런 결과를 방지하기 위해 입찰용 시안 작업은 본 작업보다 더 많은 회의를 요구하기도 한다. 이런 시안을 약 2~3가지 정도를 완성해야 작업이 완료된다.

시안 작업이 완료되면 제안서를 작업한다. 제안서는 간단히 말하면 작업한 시안이 왜 적절해야 하는지를 설득하는 자료로 약간의 허세를 더해 작성한다. 시안에 대한 설명 이외에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기 위한 일정관리 계획, 보고 계획 등을 넣고, 마지막에는 관련 포트폴리오까지 삽입하면 작성이 완료된다. 하지만 관공서 별로 심사를 위해 4~8권 정도 가제본하여 제출할 것을 요구하는데 제안서가 보통 30~60p 정도라고 보면 출력하는데도 2시간 정도가 소요된다. 특히 시안 작업 파일이 대부분 고퀄리티 이미지 이기 때문에 중간에 프린터가 에러나는 시간까지 합하면 넉넉하게 3시간 정도를 잡는 것이 좋다.

서류, 시안, 제안서가 완료되면 마지막으로 경쟁 프리젠테이션을 해야 한다. 경쟁 프리젠테이션은 시안과 제안서의 내용을 직접 심사위원들 앞에서 발표해야 하는 것으로 복장은 단정해야 하며, 프리젠테이션 어조는 자신감이 있어야 한다. 그렇게 작업 시안에 대한 발표를 한 뒤 심사위원들의 질문에 당황하지 않고, 적절히 잘 대답하면 완료 된다.

입찰은 보통 2주 정도의 기간을 두고 준비를 한다. 이 기간동안 앞서 이야기한 서류, 시안, 제안서 작업을 모두 완료해야 하기 때문에 상당히 많은 에너지가 소비되고, 그 동안 다른 일을 하지 못한 기회비용을 제외하더라도 준비 비용이 약 30~50만원 정도 사용된다. 이렇게 많은 기회비용과 에너지가 쓰이지만 여러 입찰 업체 중 하나의 업체만 선택되고, 나머지 업체들은 입찰 준비 비용에 대한 부분을 스스로 감당해야 한다. 이는 애시당초 관공서 입찰 조건에 명시되어 있기 때문이다. (오히려 기업입찰의 경우 소액이지만 시안비 명목으로 약간의 비용을 지급하기도 한다) 소규모의 업체에겐 이러한 비용이 치명적인 경우가 많지만 입찰을 하지 않으면 어느정도 규모가 있는 일을 진행하기 어렵기 때문에 울며겨자먹기로 입찰에 참여하는 업체가 대부분이다. 오히려 이런 절박함 때문에 입찰 과정에 참여하는 업체를 더 불합리하게 만들기도 한다.

입찰은 디자인 업체 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에서 진행되는 제도이다. 입찰이 공정한 심사를 위한 것이라지만 주 정부 규모의 큰 사업에 참여하는 업체들을 보면 딱히 납득하기 어렵다. 오히려 중소규모의 업체들만 더 어렵게 만드는 제도로 비춰진다. 입찰은 장기적으로 입찰에 참여하는 비용을 보전하는 방식으로 제도가 개선되거나 폐지되야 한다. 그렇지 않을 경우 결국 모두가 몰락하는 개미지옥식의 경쟁이 될 수 밖에 없고, 중소규모의 회사들이 성장하는 가장 큰 장애물이 될 수도 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트위터 위젯